서울시, 73개 기업서 일할 '청년인턴' 350명 모집

- 일 경험 쌓기 어려운 청년과 글로벌기업‧유망 스타트업 매칭 ‘청년인턴 직무캠프’
- 쿠팡‧GM‧존슨앤존슨‧한국얀센 등 취업선호기업 73개사 참여…양질 일경험 기회
- 경영‧마케팅 등 7개 희망직무 선택해 지원…10%는 취약계층 선발
- 약 6개월 간 사전 직무교육 및 인턴십…서울시가 교육비‧인턴십 인건비 전액 지원

최수혁 기자 승인 2021.04.06 06:27 의견 0
출처 = 서울청년포털 홈페이지

청년들이 선망하는 기업에서 인턴으로 일하며 일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서울시가 청년구직자와 기업을 매칭해주는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에 참여할 기업 총 73개사가 확정됐다.

쿠팡, 3M, GM, P&G, 존슨앤존슨, 한국얀센, VISA, 코카콜라, 메트라이프생명, AIA 등 청년들이 취업을 선호하는 글로벌 기업과 신산업 분야 유망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해 실전 중심의 양질의 일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에 참여할 청년 총 350명을 5일(월)부터 26일(월)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중 10%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을 선발한다.

서울시민 가운데 만 18세 이상~34세 이하(공고일 기준) 미취업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는 선호도 높은 글로벌 기업과 신산업 분야 유망 스타트업에서 인턴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인턴십 전에 3~4개월에 걸친 직무교육을 실시해 즉시 실무에 투입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단순 사무보조 수준에 그쳐 실제 취업으로 이어지지 못했던 인턴십 프로그램에서 탈피해 실전 중심 일 경험을 쌓고, 기업과 청년구직자 간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뒀다.

선발된 350명 청년인턴은 약 3개월간 직무교육을 받은 후 원하는 기업에서 3개월간 인턴십을 통해 일경험을 쌓게 된다.

서울시 직접 고용으로 인턴십 급여와(서울형생활임금 수준, 3개월) 직무교육 비용 등 1인당 약 1,0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서울시는 기대했던 분야의 직무 경험과 상관없는 단순 사무보조 수준에 그쳐 일 경험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았던 그간 인턴십 사업의 문제를 답습하지 않기 위해 ‘사업기획-기업모집-교육기관 선발-인턴십 참여자 선발-맞춤교육-인턴십’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기업과 참여자의 눈높이에 맞춰 준비했다.

특히, 청년들이 원하는 기업에서 실전 중심의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업의 인턴수요에 따라 직무교육 훈련과정을 설계·운영할 계획으로 기업수요에 기반한 실무형 인재 육성에 초첨을 두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모집분야는 총 7개로, 경영일반(20명) 홍보·광고·디자인(45명) 마케팅(120명) 웹개발(27명) 앱개발(38명) (글로벌)경영일반(40명) (글로벌)마케팅(60명) 총 350명이다.

본인이 희망하는 직무를 골라 지원하면 된다.

7개 직무별 교육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신청서를 받은 후 1차 서류전형, 2차 실무역량평가, 3차 최종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선발 후에는 약 3개월 간의 직무교육을 이수해야 참여기업에 인턴으로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청년 구직자들에게 새로운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일하고 싶은 기업’에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역량을 키우고 현장 경험을 쌓게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73개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낸 데 이어, 인턴십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정규직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참여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해나가겠다. 향후 참여기업을 더욱 확대하고 인턴십 기간을 늘려 더 많은 청년구직자들이 좋은 기업에 취직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