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 개최

- 올해 채용 의무화 비율 27%→ 22년 30%까지 단계적으로 확대

최수혁 기자 승인 2021.04.06 22:17 의견 0
2021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 포스터 / 출처 = 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는 오는 4월 8일부터 5월 26일까지 7주간 ‘2021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채용설명회(이하 채용설명회)’를 개최한다.

채용설명회는 지역인재에게 혁신도시 지역인재제도 설명, 이전공공기관의 취업정보 제공,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 운영 등 관련 홍보를 통해 지역인재 채용기회를 확대하고 청년 취업 촉진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해 온 행사이다.

지난해에는 온라인 설명회를 실시하여 ’19년 오프라인 행사 대비 8배 증가한 11만 1,029명의 취업 준비생들이 참여하였으며, 특히 공공기관 및 기업 인사 담당자가 직접 출연하여 기업 인재상을 소개한 동영상 등 취업 준비생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았다.

올해도 코로나-19로 국민 안전을 최우선 고려하여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는 대신 취업준비 학생들에게 더 많은 정보 제공을 위해 설명회 기간을 대폭 늘려 7주간 진행된다.

전국 10곳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작년 지역인재 채용 대상 공공기관으로 추가 지정 고시된 공공기관 등 모두 101개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채용설명회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기관별 채용정보를 확인하고 궁금한 사항을 문의할 수 있다.

또한, 공공기관 선배들의 취업 노하우와 소소한 일상을 담은 재직자 선배 브이로그(VLOG),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전략특강, 진로적성검사, 자기소개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을 ‘18년부터 시행하여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비율을 27%에서 2022년 30%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공공기관별 채용실적을 매년 공표하며 경영평가에도 반영하여 제도가 실효성 있게 운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전공공기관과 지역대학교 등이 서로 협력하여 인재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가는 방안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이전공공기관별 특성을 반영하여 운영하고 있는 이전 공공기관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권대철 부단장은 “이번 채용설명회는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제도의 취지를 뒷받침할 수 있는 유용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의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번 합동채용설명회 등 현장에서의 기회제공과 더불어 지역인재 채용 의무제, 이전공공기관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 운영 등 관련 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