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1회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평균 경쟁률 9.7대 1로 나타나

- 1,126명 선발, 1만 885명 접수, 전년대비 경쟁률 다소 증가, 필기시험 6.5.(토)

최수혁 기자 승인 2021.04.07 07:19 의견 0
인천시청 전경 / 출처 = 인천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21년 제1회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원서접수 결과, 총 1,126명 선발 예정에 10,885명이 지원해 9.7: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총 1,461명 선발에 11,355명이 지원한 것에 비해 470명(4.1%) 줄었으나, 선발인원 감소로 경쟁률은 다소 증가했다.

모집 지역별로는 ▲인천시와 8개 구는 10.0:1(1,009명 선발, 10,079명 지원), ▲강화군은 8.7:1(69명 선발, 599명 지원), ▲옹진군은 4.3:1(48명 선발, 207명 지원)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직렬별로는 인천시·구의 보건연구사가 5명 모집에 230명이 지원해 46.0: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가장 인원이 많은 행정 9급은 379명 모집에 5,057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3.3:1로 집계됐다.

한편,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62명과 저소득층 33명을 선발할 계획이나, 경쟁률은 각각 2.5:1과 5.2:1에 그쳐 전체 평균 경쟁률보다는 많이 낮았다.

필기시험은 6월 5일(토) 인천 시내 중ㆍ고등학교에서 시행될 예정이며, 시험 장소는 5월 25일(화)에 인천광역시 시험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도 본인이 응시를 희망하는 경우 철저한 방역 관리 하에 응시를 허용할 방침이며, 자가격리자의 경우도 지난해와 같이 방역당국과 협의 후 별도의 장소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정명자 인천시 인사과장은“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시험을 차질 없이 치뤄 낸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에도 시험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더욱 철저하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