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불교총연, '코로나19 조기 종식 염원' 봉축탑 점등식 개최

김성현 기자 승인 2021.05.02 09:49 의견 0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 봉축탑 점등식(사진=경산시)

지난 30일 경산불교총연합회(회장 성담스님)에서는 이날 저녁 7시 경산네거리 앞 광장에서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 연등문화축제의 봉축탑 점등식을 개최했다.

점등식은 매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기 위하여 연등 행렬과 함께 대규모로 진행되어 왔으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경산불교총연합회 임원 등 30명 정도의 소규모로 진행됐다.

삼귀의와 반야심경 봉독으로 시작된 법요식에서 제10교구본사 은해사 주지 덕관스님은 법어를 통해 “모두가 어려운 시대에 나만이 최고라는 아상을 버리고, 무명속의 모든 것들에 지혜로운 광명이 비치기를 기원한다”고 설했다.

경산불교총연합회장 성담스님(환성사 주지)은 봉행사를 통해 “작년부터 계속된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한 마음으로 점등식을 준비했다”면서 “봉축탑의 환한 불빛처럼 시민 모두에게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늘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봉축사를 통해 “어둠 속에서 밝은 빛을 밝히는 봉축탑처럼 부처님의 무량하신 자비가 온 누리에 가득하고, 더불어 코로나19로 힘든 시민들이 소중한 일상을 되찾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산불교총연합회는 이날 점등식 행사 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성금 1천만원을 기탁하며 부처님 오신 날에 의미를 더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