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상습범?...GS25, 논란에도 반복되는 '남성 혐오' 홍보물?

-지난 1일 소시지·남혐 상징성 손 동작 반영된 캠핑 포스터로 논란
-지난달도 비슷한 포즈 손 동작에 소비자 불만 사

김예진 기자 승인 2021.05.03 17:07 | 최종 수정 2021.05.04 23:07 의견 0
논란이 되자 교체한 GS25의 홍보물 [사진=GS]
논란이된 GS25 홍보물(사진=GS)


GS리테일이 또다시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GS25가 공개한 '5월 가정의 달 맞이 캠핑 행사 포스터'에 '남혐' 의미가 담겼다는 논란인데, GS리테일은 과거에도 수차례 '성별 혐오' 논란을 겪은 바 있어 파장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1일 GS25는 모바일 앱에 캠핑 행사 포스터를 선보였다. 이 포스터에는 대표적인 남성혐오 커뮤니티 '메갈'에서 비롯된 손 모양과 소시지 등 각종 상징이 사용됐다. 포스터 문구였던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도 마지막 알파벳을 모으면 Megal(메갈)로 보여진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러한 논란에 따라 GS25는 소시지 그림을 삭제하고 달과 별 3개를 삽입했는데, 이 또한 소비자들의 분노를 야기했다. 이 이미지가 '관악 여성주의 학회'인 서울대 여성주의 학회를 상징하기 때문에 의도적인 수정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SNS를 타고 이 소식이 퍼지며 일각에는 불매운동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GS25는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GS25의 '남혐'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과거에도 수차례 논란이 됐던 이슈여서, 소비자들의 반응은 더욱 차갑다.

지난달 손 동작으로 논란이 됐던 홍보물 [사진=온라인 캡쳐]

지난 달 GS25의 '50주년 기념 레트로 상품 인증샷 이벤트' 홍보물에서도 비슷한 포즈의 손모양이 삽입돼 소비자들 간 논란이 일자 GS25는 공식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밀크앤허니X유어스 마카롱에 취한 밤' 포장지 하단에 달과 별 세개 모양이 세겨져 있었다.

게다가 지난해 6월 GS25가 국방부와 손잡고 진행하는 이벤트 내용을 담은 포스터는 이른바 '군무새' 논란으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갔다.

'GS25의 해군 PX 계약을 전면 철회해달라'는 청원은 GS25가 군인을 비하하는 메갈리아의 상징물을 포스터에 삽입하고, 거듭되는 수정 요청에도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포스터에 보이는 '진심 고맙軍'의 '군'과 무궁화의 '무', 가운데 보이는 '새'를 각각 붙이면 군무새를 연상케 한다. 군대와 앵무새의 합성어인 군무새는 '남성의 대화의 주제가 대부분 군대 얘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화 한 통으로 생명을 구한 GS25 스토어매니저', '홍어삼합', 'GS25 나만의 냉장고' 등 소비자의 지적을 받은 GS25의 홍보물들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이렇듯 반복되는 성별 비하 표현을 연상시키는 내용이 실리고 있지만 GS25의 이렇다 할 대처는 없었다. 반복되는 혐오논란과 사과문으로 GS25를 향한 소비자의 인식도 좋지 않다. 'GS25는 남혐기업'이라는 소비자들의 인식도 생겨나는 모양새다.

한편, GS25는 군인들과 3040의 전폭적인 지지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브레이브걸스를 자사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디크'와 'GS포스트박스' 모델로 발탁한 바 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