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앙상블 '아라연', 창단 15주년 기념 특별기획연주회 개최

오는 6월 25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전곡 산조 연주

허영훈 기자 승인 2021.05.04 07:01 의견 0

국악앙상블 '아라연' 창단 15주년 기념 특별기획연주회 포스터

올해로 창단 15주년을 맞이한 국악앙상블 '아라연'이 오는 6월 25일 오후 7시30분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특별기획연주회를 개최한다.

'Still Traditional'을 주제로 댄허코리아 허영훈 대표의 해설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그 동안 아라연 음반에 수록된 창작곡 연주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전통산조가 악기별로 펼쳐진다.

8명의 아라연 정단원 중 3명만 출연하는 이번 무대에는 아라연 8기 박정은 씨가 김죽파류 가야금산조를, 박은서 씨가 지영희류 해금산조를, 9기 이정민 씨가 서용석류 피리산조를 연주한다. 장구반주는 서울대에 재학 중인 남창동 씨가 맡았다.

한편, 아라연은 지난 2006년 창단 후 지금까지 6장의 음반을 발표했으며, 국립국악원, 예술의전당, 꿈의숲아트센터 등에서 30여 회의 단독콘서트를 열었고, KBS국악한마당, MBC우리가락우리문화, TBS-eFM, KBS-World, 국악방송 등 다양한 방송에도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0년 G20정상회의 초청공연과 공익광고 참여 후 대중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기 시작한 아라연은 그동안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초청공연을 비롯해 국내 주요무대에서 초청공연 러브콜을 받아오고 있다.

지난 15년 동안 지원사업에 의존하지 않고 자생력을 키워온 아라연은 매년 단독콘서트를 개최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의 젊은 국악계를 이끌어가는 최장수 앙상블로 자리매김했다.

공연을 기획한 허 대표는 "이번 공연은 아라연의 옷을 잠시 벗고 정통국악의 모습 그대로 관객을 만나는 자리다. 겸손한 마음으로 준비했다"며, "아라연 덕분에 정통국악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하는 관객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라연은 현재 8기와 9기가 활동 중으로, 가야금에 임수연(이화여대 및 동대학원 졸업), 박정은(서울대 졸업), 김효정(경북대 졸업) 씨, 해금에 이연재(수원대 졸업), 박은서(서울대 졸업) 씨, 피리에 이소연(한양대 졸업), 이정민(서울대 졸업) 씨가 활동 중이며, 임재선(연세대 졸업) 씨가 피아노 정단원으로 함께 하고 있다.

한편 아라연은 올 하반기 5집 정규음반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