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캐시슬라이드’ 엔비티와 제휴...1000캐시부터 현금교환 가능

-현금교환 최소 조건 5만 캐시에서 1000캐시로 대폭 낮춰…고객 혜택 제고
-신규 고객이 올해 말까지 첫 현금교환 할 경우 현금 7000원 지급

엄지희 기자 승인 2021.05.04 10:21 의견 0
케이뱅크가 잠금화면 포인트 플랫폼 ‘캐시슬라이드’를 운영하는 엔비티와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캐시슬라이드’ 엔비티와 제휴해 기존 5만원이었던 현금교환 조건을 1000캐시로 낮췄다.

케이뱅크는 비대면 금융 영역을 더욱 넓히고 고객 혜택을 제고하기 위해 잠금화면 포인트 플랫폼 ‘캐시슬라이드’를 운영하는 엔비티와 제휴를 맺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캐시슬라이드’ 고객은 1000캐시 단위로 케이뱅크를 통해 현금교환을 할 수 있게 됐다. ‘캐시’는 캐시슬라이드 자체 포인트로 1캐시는 현금 1원의 가치가 있다.

지금까지는 최소 5만 캐시를 모아야 현금교환이 가능했지만 양사 제휴를 통해 현금교환을 할 수 있는 최소 조건을 5만 캐시에서 1000캐시로 낮춘 것이다.

현금교환은 캐시슬라이드 앱 ‘내 지갑’에서 ‘개인 현금교환’ 버튼을 누르고 케이뱅크 계좌 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한편 케이뱅크는 캐시슬라이드를 통해 가입한 신규 고객이 첫 현금교환을 할 경우 보유 캐시에 현금 7000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이벤트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이벤트는 캐시슬라이드 앱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케이뱅크 계좌를 개설한 고객이 대상이다. 캐시슬라이드 앱에서 케이뱅크로 첫 현금교환을 할 때 실시간으로 합산돼 지급된다.

‘1000원 단위 현금 교환’과 ‘신규 고객 7000원 지급 이벤트’는 올해 말까지 적용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잠금화면 포인트 플랫폼 선두 주자인 엔비티와의 제휴를 통해 더 많은 고객에게 비대면 금융 혜택을 드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케이뱅크는 다양한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금융 시너지를 창출하고 확장성 있는 ‘오픈형 뱅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